[IP노믹스]<칼럼> 제4차산업혁명시대, AI제국 동맹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IP노믹스]<칼럼> 제4차산업혁명시대, AI제국 동맹

글로벌 기업 시가총액에서 최상위를 차지하는 IT거인들이 디지털 제국 체제를 강화하기 위한 공동전선을 구축하고 있다. 지난 9월 28일 △구글 알파벳 △아마존 △페이스북 △IBM △MS 등 5개사는 인공지능 보급과 계몽을 위한 비영리단체 `사람과 사회에 공헌하는 인공지능을 위한 파트너십`(Partnership on AI to Benefit People and Society, 이하 `파트너십 온 AI`)을 출범시킨다고 발표했다.

동 조직 설립의 공식목적은 크게 두 가지다. 첫째는 인공지능(AI)기술의 진보가 가속돼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로 확산되는 상황을 배경으로, AI에 관한 공통이해를 도모하고 인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정하는 일이다. 또 하나는 AI 연구개발에 참여하는 △기업 △대학 △연구기관 △소비자 단체 등에도 참가 혹은 제휴를 적극적으로 추진함으로써 AI 폭주 등 첨단기술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을 없애는 일이다.

이를 위해 `파트너십 온 AI`는 자금과 인재를 갹출, AI 사회적 수용에 관련된 대응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공동연구를 수행하고, 연구성과는 공개해 최우량 사례(Best Practice)를 공유한다. 그러나 지금까지 독자적 AI기술을 기반으로 서비스와 상품에서 경쟁해 온 5개사가 새로운 단체를 설립한 배경은 무엇일까? 여기서 부상하는 또 하나 숨겨진 얼굴을 들춰 보자.

구글과 MS 등은 AI기술을 향상하기 위해 자사 AI알고리즘을 무상공개하고 있다. 새로운 단체는 이러한 공적 활동을 통해 보다 많은 전세계 개발자들에게 AI기술을 실제로 경험하도록 함으로써, 기술개량과 학습기능 향상을 가속화할 것이다.

또 AI의 현실적 탑재가 사회적으로 수용될 수 있도록 △ 윤리와 일자리 △개인정보 보호 △안전성과 제어확보 등 사회적 과제 해결에 대한 아젠다를 선제적으로 공론화한다. 이 과정에서 AI개발과 운용에 대한 투명성 확보와 AI기술의 사회적 신뢰성 증진 등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가치를 제고하는 효과를 노린다.

AI 관련 법제도 정비와 기업의 안전성 기준 확립 등도 과제다. AI와 관련해 △자동운전에 대한 사고 △자동거래에 대한 경제혼란 △각종 데이터 수집과 관리방법 등에 공동으로 대응함으로써, 관련 AI업계 전체의 대처역량을 축적한다.

최근 디지털 기술혁신은 초거대 인공지성 플랫폼을 기반으로 미래 인류의 삶이 영위되게 유도한다. 따라서 이번 단체설립은 AI주도 그룹의 결속력을 강화하고, AI정책의 대응력을 높이는 다국적 기업의 거버넌스 전략으로 이해할 수 있다.

지난 1990년대는 인터넷의 여명기로 PC를 기반으로 한 온라인 세계의 토대가 구축됐다. 인터넷에 전세계 소비자가 접속하면서 `거대한 사이버 신대륙`이 탄생했다. 2000년대 인터넷은 모바일과 스마트 혁명에 힘입어 글로벌 앱 경제시대를 열었다. 스마트 디바이스의 앱 구동과 클릭 몇 번으로 수억 명을 연결해, 지구차원의 사업을 전개하는 거대복합기업이 탄생했다.

2010년대 인터넷은 현실세계의 모든 것이 디지털 접점이 되는 만물인터넷 생태계로 바뀌고 있다. 20년전 인터넷이 웹을 만나 폭발적인 융성을 가져왔듯, 20년후의 인터넷은 AI를 지렛대로 또 다시 대혁신의 길을 스스로 선택하고 있다. 물리적 세계와 사이버 세계가 마치 하나의 세계처럼 초연결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맥락에서 `파트너십 온 AI`는 제4차산업혁명을 주도하는 AI제국들의 거대동맹이기도 하다. 인공지능 인터넷이 △교통 △의료 △교육 △금융 △에너지 △식량 등 경제사회 모든 부분을 재구축하는 원동력이 되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 대변혁의 본질을 통찰하는 국가 리더십과 기업의 거대전략이 절실하다.

※상세 내용은 IP노믹스 홈페이지(www.ipnomics.co.kr )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원규 IP노믹스 전문연구위원 hawongyu@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