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1000억 들여 대구에 첨단물류센터 건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쿠팡 상품 검색 화면
<쿠팡 상품 검색 화면>

전자상거래 기업 쿠팡이 대구에 친환경 첨단물류센터를 건립한다.

대구시는 31일 대구시청에서 쿠팡과 친환경 첨단물류센터 건립에 관한 투자협약을 체결한다고 30일 밝혔다.

쿠팡은 대구국가산업단지 7만8825㎡에 1000여억 원을 투자해 물류센터를 짓는다. 착공은 11월, 준공은 2018년 3월 예정이다.

쿠팡은 물류센터 건립을 계기로 대구에서 생산하는 전기화물차를 활용해 새로운 친환경 물류운송서비스를 제공하고, 대구시 마이크로 그리드 사업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쿠팡 물류센터가 전국 최대 규모로, 역대 대구시의 외부 기업 유치 사상 최대 고용규모인 1500여 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쿠팡과 물류산업 맞춤형 인력양성, 물류 연구개발, 빅데이터 기반 통합물류기반구축 등 물류고도화를 추진하고, 기존 제조·서비스업 중심의 지역경제 구조에 첨단물류 기술을 접목해 산업구조를 변화시켜 나갈 방침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쿠팡과 협력해 지역 강점인 IT를 접목한 첨단통합물류 인프라를 조성해 지역의 물류산업 구조 고도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