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세계 태블릿 출하 4300만대···아마존 선전 주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3분기 태블릿PC 글로벌 출하 현황

3분기 세계 태블릿PC 출하량이 감소했다. 8분기 연속 감소로 침체국면에서 헤어나지 못했다.

시장 조사기관 IDC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올해 3분기 출하된 태블릿PC가 총 4300만대로 지난해 동기(5050만대)에 비해 14.7% 감소했다고 밝혔다.

3분기 세계 태블릿 출하 4300만대···아마존 선전 주목
3분기 세계 태블릿 출하 4300만대···아마존 선전 주목

IDC에 따르면 애플은 이 기간 총 930만대를 팔아 시장점유율 21.5%로 1위를 지속했다. 점유율은 1.9%포인트(P) 늘었지만 출하량은 6.2% 줄었다.

삼성은 시장점유율 15.1%로 전년 동기대비 0.9%P 떨어졌지만 2위 자리를 계속 지켰다. 출하량은 전년 대비 19.3% 하락한 650만대에 그쳤다. 톱5 중 가장 큰 낙폭이다.

IDC는 “갤럭시노트7 사건의 부정적 영향이 태블릿 사업에는 미치지 않았다”면서 “키보드 탈부착형 태블릿PC 경쟁력이 떨어졌다”고 진단했다.

아마존이 실적이 가장 좋았다. 할인과 보상판매에 힘입어 출하량이 319.9%나 증가했다. 시장점유율도 1년 전 1.5%에서 7.3%로 수직 상승하며 3위로 올랐다.

레노버는 10.8% 줄어든 270만대 출하량으로 4위에 머물렀다. 화웨이는 240만대로 28.4% 늘었다. 시장점유율도 5.6%로 확대됐다.

톱5 업체가 시장 점유율 55.8%로 전년도 46.8%에 비해 늘어나며 시장 점유율 절반을 넘어섰다. 그러나 어떤 업체도 출하량이 1000만대를 넘어서지 못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올해 `서피스북i7`을 내놨지만 여전히 출하량 5위 안에 끼지 못했다.

다른 시장조사기관인 스트래티지어낼리틱스도 3분기 태블릿PC 출하량은 4660만대로 전년도 5170만대에 비해 10%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스트래티지어낼리틱스는 안드로이드 태블릿이 키보드 탈부착이 가능한 윈도 기반 태블릿에 위협당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안드로이드 태블릿 출하량은 3010만대로 전년도에 비해 17% 감소했다. 윈도 태블릿 출하량은 25% 증가한 730만대였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