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대규모로 신약 발굴 AI 개발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일본이 신약 발굴에 특화한 인공지능(AI)을 개발한다. 후지쯔, NEC 등 50개 정보 기술 및 제약 기업과 대학·연구기관이 대거 참여한다.

1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후지쯔, NEC, 다케다약품공업, 후지필름, 시오노기제약 등 정보기술(IT) 및 제약업체 50개사와 정부 산하 이화학연구소, 교토대 등이 협력해 신약용 AI 개발을 추진한다. 해외 IT 및 제약회사도 참가, 3년 안에 성과물을 내놓을 예정이다.

신약 개발은 후보 물질을 찾아 제품화하는데 10년 넘게 걸린다. 비용이 엄청나다. 성공 확률도 2만∼3만분의 1로 매우 낮다. 참여 업체 및 기관들은 AI를 활용해 신약 개발 기간을 줄이고 비용을 절감, 성공 확률을 높인다는 방침을 세웠다.

일, 대규모로 신약 발굴 AI 개발 추진

일본 정부도 이를 지원한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2017년도 예산안 요구안에 25억엔(약 267억원)을 포함, AI와 신약 개발을 지원한다. 지원 규모는 최종으로 100억엔 정도로 늘어날 전망이다.

공동 개발 참여 기업과 연구기관은 100명 규모의 공동연구팀을 결성, 개발한다. 학술논문 이외에 이화학연구소나 교토대병원 환자 임상데이터, 병에 관계되는 단백질, 슈퍼컴퓨터를 사용해 얻은 신약 후보 등을 AI에 입력해 신약 후보를 찾아낼 예정이다.

AI 역할은 신약 기초가 되는 신약 후보 물질을 찾아내는 것이다. 신약 분야 연구 결과와 논문 등 방대한 데이터베이스(DB)를 업로드하면 AI가 분석, 특정 질병을 치료할 수 있는 후보 물질을 찾아낸다. AI를 활용하면 2∼3년 걸리는 신약 후보 물질 찾는 기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다. 부작용 우려가 있는 신약 후보를 AI가 걸러내 신약 개발 성공률을 높이는 것도 가능하다. 고가 약품과 효과가 같은 저렴한 물질을 찾아내 약값을 크게 낮추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공동 개발은 세계 신약 경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미국 화이자나 스위스 노바티스 같은 글로벌 메이저 업체에 크게 뒤지는 일본 제약업계의 현실이 반영됐다. 일본 최대 다케다약품도 매출 기준 세계 순위는 17위에 그치고 있다. 개발투자비도 세계 주요 제약 기업들의 절반에 불과하다.

AI를 활용한 신약 개발 시도는 확산 추세에 있다. 미국 벤처기업 아톰와이즈는 AI를 사용, 하루 만에 에볼라에 효과가 있는 신약 후보를 2개나 발견했다. 신약 벤처 버그 역시 14조개에 이르는 암 관련 데이터를 AI로 분석, 새 항암제를 개발했다. 일본에서도 국립 연구개발(R&D) 법인인 `의약기반·건강·영양연구소`가 AI를 활용한 신약 후보 찾기를 내년에 시작할 계획이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