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자부, 민원·CCTV 등 공공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행자부, 민원·CCTV 등 공공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 구축

행정자치부는 민원, CCTV, 교통 등 6개 분야 공공 빅데이터 표준분석모델을 구축했다고 22일 밝혔다.

표준분석모델은 빅데이터 분석 과제를 바탕으로 수집데이터목록, 데이터 형식, 시각화 등을 표준화한 것이다. 행자부는 2013~2015년 중앙부처와 지자체가 개별적으로 분석한 150개 빅데이터 중 국민생활, 행정효율성과 밀접한 6종을 선택했다. 민원, 공동주택, 관광, CCTV, 교통(버스), 근로감독 분야다.

지자체 등 이용기관은 표준분석모델로 데이터 수집·분석 기간을 줄인다. 표준분석모델은 정부 빅데이터 공통기반시스템 `혜안`에 탑재된다. 개별 구축비용을 절감한다.

박성호 행자부 창조정부조직기획관은 “새해부터 표준분석모델을 전 부처와 지자체로 확산할 계획”이라며 “공공 분야 빅데이터 분석 비용을 절감하고 효율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이호준 SW/콘텐츠 전문기자 newleve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