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VR산업 2020년 1000만유로로 성장…게임이 견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독일, VR산업 2020년 1000만유로로 성장…게임이 견인

독일 가상현실(VR) 산업이 뜨고 있다.

독일 함부르크무역관에 따르면 독일 VR 시장이 2020년까지 1000만유로 규모로 폭발적 성장할 전망이다.

독일 VR 산업은 게임이 견인한다.

독일무역투자협회(GTAI)에 따르면 독일은 유럽 국가 중 가장 큰 게임시장을 보유했다. 2015년 현재 독일 게임시장 전체 수익이 전년 대비 4.5% 증가한 28억유로를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게임 하드웨어 보유자 수가 약 7000만명에 달할 정도로 독일 게임 산업은 잠재성이 높다.

설문 결과, 독일 내 약 140만명 인구가 VR 게임에 관심이 있다고 답했다. 게임 장르별로는 비행 게임(20%), 주행 게임(15%)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독일은 게임 외에도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VR를 접목했다. 물류·미디어·엔터테인먼트 등 VR 기술을 활용한 400여개 분야가 있다. 특히 VR를 이용한 기업 생산성 향상 분야가 주목 받고 있다. 약 260개 적용 사례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VR 기술 도입 의지를 묻는 설문에 독일 기업인 응답자 30%가량이 도입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이 가운데 50% 이상은 긍정적으로 도입할 것이라고 답했다.

실제로 환자 장기 3차원 시각화, 가상 내시경 등으로 의료 현장에서 활용되고 있다. 일부 독일 병원 방사선 및 신경외과에서는 수술 전 VR를 활용한 가상 수술은 의무 사항이기도 하다.

유창선 성장기업부 기자 yud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