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경은기전 등 7개 스타트업 '울산 글로벌 스타벤처기업'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착용 후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목 자세를 체크할 수 있는 목 자세 교정 웨어러블 기기 '알렉스'.
<착용 후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목 자세를 체크할 수 있는 목 자세 교정 웨어러블 기기 '알렉스'.>

나무, 경은기전, 싸이언 3개 스타트업이 '2017년 울산 글로벌 스타벤처기업'으로 선정됐다.

울산시와 울산정보산업진흥원은 나무, 경은기전, 싸이언을 신규로, 아이티공간, 롤이엔지, 엔트라, 엔티에스 4개 스타트업은 지난해에 이어 재선정해 22일 울산창조혁신센터에서 울산 글로벌 스타벤처기업 선정패를 수여했다.

나무(대표 김영훈)는 지난해 의공학과 정보기술(IT)을 융합한 목 교정 웨어러블 기기 '알렉스'를 개발했다. 자세 교정기술 개발 노하우와 향후 빅데이터를 접목한 추가 기술개발 로드맵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경은기전(대표 김종석)은 사물인터넷(IoT) 적용 SW개발사로 최근 인공지능을 접목한 차량 제조 생산시스템을 개발, 해외시장 진출 가능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싸이언(대표 이윤숙)은 산업 전반에 적용 가능한 기계설비류 고장진단시스템 기술 보유 스타트업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됐다.

울산시는 신규 선정 3개사에 선정패와 비즈니스 자금 3000만 원, 기술보증·자금융자·투자 유치 등 종합 지원 혜택을 부여한다. 재선정 4개사에는 1500만 원의 비즈니스 자금을 추가 지원한다.

'울산 글로벌 스타벤처기업'은 성장 잠재력이 큰 초기 창업기업과 유망 벤처중소기업을 발굴, 지원 육성하는 제도다. 울산시는 지난 2004년부터 올해까지 42개사를 발굴 선정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선정 기업에 19억 원의 비즈니스 자금과 297억 원의 융자를 지원해 1288억 원의 매출 시장 효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울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