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넛, K-BEC 2018 컨퍼런스에서 특화된 AI 기술로 참관객 눈길잡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공지능(AI) 전문기업 와이즈넛(대표 강용성)은 최근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K-BEC 2018 프리뷰'에서 챗봇 성공사례와 챗봇 시연, 챗봇 체험존을 운영해 참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날 컨퍼런스에서 와이즈넛은 세션발표와 부스 시연을 통해 인공지능 챗봇에 대한 산업별 활용 사례를 소개했다. 또 현실적인 구축과 운영 방향 등 단순 솔루션 제공에 그치지 않고 산업별 맞춤 챗봇 컨설팅을 제공했다.

오후 첫 세션에서 와이즈넛 미래기술융합실 장정훈 이사가 '챗봇의 활용, 어디에서 도입하면 좋은가?'를 주제로 발표했다. 장 이사는 챗봇 도입을 고려하고 있는 다양한 기업 및 기관들에게 인공지능에 대한 환상보다는 특정 문제를 해결해 실제 비즈니스에서 효율성과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특화된 AI(narrow AI)와 성공 사례를 제시해 큰 호응을 받았다.

특히, 국내 최다 다양한 산업분야에 적용된 특화된 AI의 실제 시연이 마련된 부스에서는 증권 , 물류, 쇼핑 및 공공기관 대민서비스에 적용돼 서비스 중인 챗봇을 선보여 수요 기관과 기업으로부터 문의가 이어졌다. 또 와이즈넛은 산업에 적용된 특화된 AI 기술을 재미있게 경험할 수 있도록 챗봇 이벤트(데이트 챗봇)를 마련했다.

강용성 와이즈넛 대표는 “와이즈넛은 다양한 산업 영역에 적용된 특화된 인공지능 기술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해 나가고 있다”면서 “혁신기술과 다양한 성공사례로 인공지능 챗봇 시대 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