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가상화폐 투자에 과세, 10만명에 소득세 통지 '규제 세진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인도 정부가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투자자 10만명에게 소득세 과세 통지를 하는 등 규제 강도를 높이고 있다.

8일 이코노믹타임스 등에 따르면 인도 국세청은 최근 소득세 신고를 하지 않고 가상화폐에 투자한 10만명에게 과세 통지서를 보냈다고 수실 찬드라 중앙 직접세 위원회 위원장이 밝혔다.

찬드라 위원장은 국세청이 인도 내 얼마나 많은 이들이 가상화폐 거래하는지 조사한다면서 가상화폐 투자로 얻은 이익뿐 아니라 출처가 확인되지 않는 가상화폐 투자자금도 모두 과세 대상이라고 설명했다.

인도는 12억1000만명이 넘는 인구 가운데 소득세를 내는 주민이 2015-16 회계연도(2015년 4월∼2016년 3월)기준 2060만명으로 1.7%밖에 되지 않는다.

2014년 정부 출범 초기부터 세무 당국에 포착되지 않는 '검은돈' 근절에 공을 들인 나렌드라 모디 정부는 가상화폐도 검은 돈의 유통 경로로 보고 규제한다는 방침이다.

인도 국세청은 작년 12월 수도 뉴델리와 IT중심도시 벵갈루루, 하이데라바드 등 9곳의 가상화폐 거래소 사무실을 방문해 컴퓨터에 담긴 투자자와 거래자 이메일과 주소, 거래에 사용된 은행계좌 등 전산 자료를 확보했다.

스테이트뱅크오브인디아(SBI), 액시스은행, HDFC은행, ICICI은행 등 인도 내 주요 은행들은 지난달 가상화폐 거래소 일부 계좌가 개설 목적과 다른 거래에 이용되는 등 거래 행태가 의심스럽다며 이들 계좌를 정지시키기도 했다.

김명희 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