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로봇업계, 국제기계대전에 '부산로봇산업관' 마련... VR로봇 등 전시

유학현 에스제이하이텍 대표가 부산로봇산업관에 전시한 자사 겐트리로봇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유학현 에스제이하이텍 대표가 부산로봇산업관에 전시한 자사 겐트리로봇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부산로봇산업협회(회장 강삼태)와 동명대 제조로봇VR융합기술사업단(단장 안현식)은 22일 개막한 부산국제기계대전에 부산로봇산업관을 마련, 로봇기업이 개발한 가상현실(VR)기반 제조로봇, 스마트공장용 겐트리로봇 등 최신 산업용로봇과 제조로봇융합기술을 전시했다.

오토닉스(대표 박용진)는 8개 통신을 지원하는 스마트공장용 '슬림형 리모트 시리즈'와 위치 보정에서 밝기, 영역, 형상 비교, 길이, 각도, 지름, 개수까지 파악할 수 있는 조명 일체형 '비전센서(VG)' 등 신제품 14종을 선보였다.

에스제이하이텍(대표 유학현)은 CNC선반에 재료공급로봇, 17인치 터치스크린 컴퓨터, 가공완료 적재 장치를 결합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겐트리로봇를 전시했다.

바질컴퍼니(대표 황희경)는 복잡하고 다양한 생산현장에서 빠른 시간에 생산품의 3D데이터를 수집해 확인할 수 있는 '3D비전 검사시스템'을 전시했다. 3D비전카메라로 생산품을 정밀 인식해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불량을 최소화할 수 있는 디버링로봇도 소개했다.

동명대 VR융합기술사업단은 스마트공장 생산설비 운용과 제품 생산 작업을 VR시뮬레이션으로 사전 테스트하고 수정할 수 있는 디지털트윈통합솔루션 '디엠웍스'를 선보였다. 제조용 VR·AR(증강현실) 기술과 이를 이용한 디지털공장 구축 방안을 소개하는 자리도 마련했다.

제9회 부산국제기계대전은 22일~25일까지 나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제조혁신을 위한 스마트기술의 융합'을 주제로 열린다. 제조업 경기 불황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대인 25개국에서 524개 기업이 참가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