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투자한 노파 15억원 추자투자 유치

인공지능 모델 압축기술을 개발한 노타가 스톤브릿지벤처스로부터 15억원 규모 프리-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

노타는 자체 개발한 딥러닝 모델 경량화 기술을 활용, 온디바이스AI 솔루션을 제공하는 인공지능 전문 스타트업이다. 기존 딥러닝 모델은 복잡한 연산을 처리하기 위해 클라우드 서버와 고성능 컴퓨팅 파워를 거쳐야만 했다.

노타 경량화 기술을 활용하면 스마트폰, 소형 IoT 기기, 싱글보드 컴퓨터 등 엣지 디바이스에서 독립적으로 구동할 수 있도록 딥러닝 모델을 압축할 수 있다. 모델 사이즈를 줄이면서도 성능 저하를 최소화한 것이다.

온디바이스 AI 솔루션을 활용하면 디바이스 내에서 데이터를 처리하므로 운영 비용을 절감하고 이용자 프라이버시를 보호할 수 있다.

실제로 노타 솔루션을 사용 중인 한 제조업체는 기존 대비 전체 운영 비용 80% 이상을 절감했다. 민감한 개인정보 유출을 우려해 AI 기술 도입을 꺼렸던 기업과 협력 사례도 꾸준히 늘고 있다. 현재 노타는 제조, 건설, 유통, 모빌리티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고객사를 빠르게 확보해나가고 있다.

이번 투자를 진행한 스톤브릿지벤처스는 “다양한 산업군에서 AI를 활용하는데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투자 배경을 밝혔다.

노타의 첫 투자사인 네이버 D2 스타트업 팩토리 관계자는 “노타는 창업 당시부터 디바이스상에서 빠르고 효율적으로 딥러닝 모델을 구동하고자 기술 개발에 매진해온 팀”이라고 소개했다.
채명수 노타 대표는 “연내 북미 지사를 설립할 것”이라면서 “2020년에는 새로운 온디바이스 AI 서비스를 출시하고 음성과 데이터 분야에 특화된 경량화 기술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가 투자한 노파 15억원 추자투자 유치

김시소 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