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장내 미생물 신호가 인체 다른조직에 전달되는 메커니즘 규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포스텍(총장 김무환)은 이승우 융합생명공학부 교수와 박윤지 연구교수팀이 장내 미생물 신호가 인체의 다른 조직에 전달되는 메커니즘을 규명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승우 포스텍 융합생명공학부 교수
<이승우 포스텍 융합생명공학부 교수>

이 교수 연구팀은 또 이미징 연구를 통해 골수에 있는 CX3CR+ 단핵구 세포들이 조혈전구세포들과 접촉하는 것을 최초로 증명했다. 체내 다른 조직의 면역반응을 조절하거나 암, 염증성 질환 치료에 응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미생물 연구들은 장내 미생물들이 장뿐만 아니라 폐, 간, 뇌, 골수 등 다른 조직에서 생명현상을 조절한다는 결과를 내놓고 있다. 하지만 장내 미생물 신호가 전신으로 전달되는 방법이나 신호를 받아들여 면역세포를 만들어 내는 방법에 대해서는 해답을 내놓지 못했다.

연구팀은 장내 미생물이 골수의 조혈작용을 조절해 백혈구(면역세포)를 만들어 냄으로써 우리 몸의 면역력을 조절한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이 과정에서 장내의 박테리아 디엔에이(bDNA)를 포함하는 미생물 신호가 혈류를 통해 골수 내로 전달되며, 골수에 있는 CX3CR1+ 단핵구세포가 이를 인식하는 것을 밝혔다.

이승우 교수는 “이번 연구는 지금까지 풀리지 않았던 장내 미생물 신호가 어떻게 장을 넘어서 전신조직 반응을 조절하는가에 대한 메커니즘을 처음으로 규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포항=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