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몬헬스케어, 해외시장 진출 늘린다...두바이·멜버른 로드쇼 참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모바일 헬스케어 전문업체 레몬헬스케어(대표 홍병진)가 해외시장 진출을 늘린다.

레몬헬스케어는 지난 16일부터 22일까지 보건복지부 'ICT 기반 의료시스템 해외진출 지원사업' 일환으로 두바이와 멜버른에서 진행한 '2019 디지털헬스케어 로드쇼'에 참여하는 등 현지 마케팅 활동을 확대했다고 23일 밝혔다.

2019 두바이 한류박람회 B2B 수출상담회 진행 모습
<2019 두바이 한류박람회 B2B 수출상담회 진행 모습>

이번 로드쇼에서는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 수요가 많은 아랍에미리트와 호주 기업을 대상으로 수출을 타진했다. 또 두바이와 멜버른 정부 관계자와 기업을 대상으로 K-헬스케어 세미나를 진행하고, 현지 산업도 둘러봤다. 13개 기업 및 병원과 '레몬케어' 구축을 위한 비즈니스 상담도 진행했다.

지난 17~18일에는 중동 지역 바이어 350개사가 참여하는 '2019 두바이 한류박람회' 연계 프로그램에서 B2B 수출상담회를 진행했다. 또 B2C 홍보관을 구축해 국내 40여개 상급〃종합병원에서 운영하는 레몬케어 기반 환자용 애플리케이션(앱) 서비스를 소개했다.

홍병진 대표는 “최근 해외 로드쇼 및 박람회에 활발히 참가하며 해외 정부 기관 및 기업과 적극적인 스킨십을 통한 글로벌 네트워킹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국내 병원·보험사·금융·약국을 연결하는 레몬케어의 헬스케어 생태계를 해외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 시켜 국내 헬스케어 서비스 위상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