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네이처 선정 '세계 10위 젊은 대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UNIST, 네이처 선정 '세계 10위 젊은 대학'

울산과학기술원(UNIST·총장 직무대행 이재성)이 '네이처 인덱스 2019 신흥대학평가'에서 국내 3위, 세계 10위에 올랐다.

네이처가 지난 23일 발표한 이번 평가에서 UNIST는 전체 순위 뿐 아니라 세부 평가인 자연과학, 화학 분야에서도 각각 세계 8위와 9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신흥대학 순위는 네이처가 전세계 개교 50년 이하 대학을 대상으로 올해 처음 실시한 평가다.

순위는 각 대학이 국제 유력 학술지 82곳에 게재한 논문과 해당 논문 연구자, 소속기관의 기여도를 계산해 산출했다. 평가대상 학술지는 화학, 생명과학, 자연과학, 지구환경과학 4개 분야에서 기초과학 분야의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는 지표다.

이재성 UNIST 총장 직무대행은 “개교 초부터 선택과 집중을 통해 강점 있는 연구 분야를 발굴하고 집단연구, 융합연구로 세계적 수준의 연구를 추구해 온 결과”라 말했다.

네이처 인덱스는 평가 결과와 함께 UNIST를 비롯한 9개 대학을 주목할 만한 대학으로 선정, 별도로 다뤘다. 석상일 교수의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로 대표되는 친환경 에너지 관련 연구성과, 100% 영어강의 및 해외기관과 활발한 연구 교류 등을 강점으로 언급했다.

한편 이번 평가에서 중국과학원대학(UCAS)이 1위에 올랐고, 싱가포르 난양공대(NTU), 스위스 로잔 연방공대(EPFL)가 뒤를 이었다. 국내대학 가운데 KAIST는 4위, 포스텍은 8위에 올랐다.

울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