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뉴스]저조한 해양교육·문화 지원 예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2016년 11월 취항한 첨단 대형 해양연구선 이사부호
<지난 2016년 11월 취항한 첨단 대형 해양연구선 이사부호>

국가 신남방정책과 맞물려 해양교육 수요는 크게 늘고 있지만 지원 예산이나 제도 정비는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무 부처인 해양수산부의 해양교육 지원 예산은 '해양정책 및 문화육성' 사업에 포함돼 지난해까지 15억원 수준을 유지하다 올해는 11억원 수준으로 감소했다. 기획재정부의 '경제교육 지원' 사업 예산 38억여원과 비교하면 3분의 1에 못 미친다.

현재 정규교육 과정 내 해양 관련 교육은 대부분 비정기 선택 과목이고, 교사 및 강사 전문성도 낮아 체계를 갖춘 해양 교육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한국해양교육연구회 조사에 따르면 초등학교 교과서 내 해양 관련 내용은 6.7%에 불과하고, 중학교 교육 과정에 있던 '해양산업'도 삭제됐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은 지난 4월 실시한 '2019 해양수산 국민인식조사' 결과를 토대로 해양교육·문화 인식 개선에 맞춰 해양 인재 양성을 비롯한 해양 교육 체계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해양교육 vs 경제교육 연도별 투자 예산 비교>

* 해수부 해양정책 및 문화육성 사업 가운데 해양교육 사업 예산

* 자료: 재정정보공개시스템, 월별 집행 실적에서 검색(www.openfiscaldata.go.kr, 2019.10.6 검색)

[데이터뉴스]저조한 해양교육·문화 지원 예산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