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딥러닝 기반 영상 응용 프로젝트' 성료…영상데이터 전처리 등 수요맞춤 인재 육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SBA)이 인공지능 딥러닝을 토대로 한 스마트기술과 사회적 역량 강화 노력에 힘을 보태고 있다.

최근 서울산업진흥원 측은 한성대학교 산학협력단과 공동추진한 ‘딥러닝 기술을 이용한 영상처리 응용 프로젝트 개발과정’을 마무리했다고 전했다.

해당 과정은 2019년 ‘기업수요 기반 맞춤형 기술인재 양성 프로그램’의 일환으로서, 스마트시티·스마트공장 등 일련의 신 산업군이 요구하는 역량을 갖춘 인재를 육성하는 바로서 진행됐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특히 파이썬 프로그래밍과 알고리즘, 이를 활용한 데이터분석, 머신러닝 및 딥러닝 등의 이해도를 높이는 것을 바탕으로 영상데이터 전처리 및 객체 탐지, 분류, 추적기술 등 제반적인 기술역량을 배양함과 동시에, 리싸이클파크 등 총 5개사의 멘토링을 토대로 한 아이디어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신 산업군에 바로 뛰어들 수 있는 실무인재를 적극 육성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여기에 학력 및 연령 제한 없이 선발해 과정 수료 후 바로 취업이 가능한 구직자를 대상으로 과정이 운영되면서, 관련 기업과 취업수요층의 구인구직난을 적극 해소했다는 점에서도 많은 관심을 얻고 있다.

정익수 서울산업진흥원 고용지원본부장은 “이 과정은 향후 산업의 주력으로 자리잡을 AI분야 과정으로 영상데이터와 같은 비정형 데이터의 인식, 분석 및 관리에 이르는 유망기술을 학습하고 기업연계 프로젝트를 통해 실무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기획된 것”이라며, “수료생들은 향후 서울 기업에서 해당 분야 산업의 경쟁력 강화는 물론 서울 시민들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