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비엠아이엔씨, “겨울 이상난동 영향, 봄꽃 개화 3~6일 빨라진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기환경·기상서비스 선두기업 지비엠아이엔씨(대표 방기석)가 올해 봄꽃 개화 시기가 평년보다 3~6일 빠르고 작년과 비슷하거나 1~2일 빨라질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2달 동안 이상난동이 이어지고 강수량이 많았다. 향후 2개월도 기온은 평년보다 높고 강수량도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개나리는 3월 13일 제주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은 3월 14일~18일, 중부지방은 3월 18일~24일, 경기북부·강원북부·산간지방은 3월 26일 이후에 개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진달래는 3월 18일 제주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은 3월 18일~23일, 중부지방은 3월 24일~30일, 경기북부·강원북부·산간지방 4월 2일 이후 개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봄꽃 절정 시기는 개화 후 만개까지 1주일 정도 소요되는 점을 고려할 때 제주와 남부지방은 3월 21~25일, 중부지방은 3월 25~31일경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2020년 주요 도시 개나리, 진달래 개화 예상시기
<2020년 주요 도시 개나리, 진달래 개화 예상시기>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