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유통센터, 행복한백확점 소상공인 임대료 20% 인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소기업유통센터가 운영하는 행복한백화점 전경
<중소기업유통센터가 운영하는 행복한백화점 전경>

중소기업유통센터(대표이사 정진수)는 내달부터 3개월간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행복한백화점 입점 소상공인들을 위해 임대료 20% 인하 정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중소기업유통센터가 운영하는 행복한백화점은 중소기업 판로지원이라는 공익적 목적을 위해 1999년 서울 목동에 설립했다. 품질이 우수한 제품을 생산하고도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유통판로가 되고 있다.

다만 소상공인들은 이번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백화점 내 고객 수 감소와 극심한 소비 위축이라는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이에 중소기업유텅센터는 중기부 산하 공공기관 최초로 행복한백화점 지하부터 6층까지 입점한 안경점, 미용실, 음식점 등 전체 소상공인 임대매장을 대상으로 3월부터 3달간 임대료를 20%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임대매장의 경우 임대료가 영업비용의 약 20% 정도로 상당한 수준인 만큼 해당 소상공인의 고통 분담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진수 중소기업유통센터 대표이사는 “임대료 인하 결정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의 매출 감소와 지역경제 침체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범정부적인 '착한 임대료 운동'에 적극 동참해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코로나19 확산 사태에도 상생·연대 중심의 가치를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