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공대, 와이닷츠와 치매 예방 로봇 기술연구협약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 윤영섭 와이닷츠 대표, 김성우 서울대 자율로봇지능 연구실 교수
<(왼쪽부터) 윤영섭 와이닷츠 대표, 김성우 서울대 자율로봇지능 연구실 교수>

서울대 공대는 자율로봇지능연구실이 고령자 치매 예방 및 인지 능력 관리 로봇제조기업 와이닷츠와 기술연구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와이닷츠는 서울대와 관악구가 구축 중인 낙성벤처밸리에 입주한다. 와이닷츠는 낙성벤처밸리에서 서울대와 기술 협력해 시너지 효과를 낸다. 서울대 공대는 연구 기술을 사회의 수요와 결합해 가치를 창출하는 산학협력 모델을 만들 계획이다.

앞서 와이닷츠는 서울대 창업 교과목을 통한 고령자용 로봇 개발 목적으로 구성됐다. 와이닷츠는 4년 간 연구개발 끝에 제품화에 성공했다.

회사 측은 “현재 시울시내 6군데 치매안심센터와 여러 복지관과 요양원에 납품하며 고령자를 대상으로 치매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율로봇지능 연구실을 이끄는 공학전문대학원 김성우 교수는 “서울대에서 접한 첨단 기술과 지식을 발판삼아 소비자를 직접 대면하는 완제품 형태 로봇을 제품화한 기업이 나온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고령자에 특화된 음성인식 엔진 고도화, 인지능력 측정·관리 기능 등이 강화되면 서울대 인공지능(AI) 분야 대표 스타트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