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사평가원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 개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로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로고>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이 14세 미만 자녀 투약이력을 부모가 더 편하게 조회할 수 있도록 '내가 먹는 약! 한눈에' 서비스를 개편·제공한다.

'내가 먹는 약! 한눈에'는 DUR 점검을 통해 수집된 의약품 복용이력 데이터를 활용, 국민이 직접 최근 1년 개인투약이력 조회·알러지·부작용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의료현장에서는 환자나 보호자 동의하에 의·약사가 투약이력, 알러지·부작용을 확인한다.

기존 서비스 이용을 위해 자녀 공인인증서가 필요했다. 이번 절차 개선을 통해 부모 공인인증서 인증, 가족관계 증빙만으로 손쉽게 14세 미만 자녀가 먹은 약 정보를 확인한다.

김미정 심사평가원 DUR관리실장은 “앞으로도 DUR과 '내가 먹는 약! 한눈에'를 국민편의 최우선 서비스로 개선하고 건강정보에 대한 알 권리 보장과 의료소비자 중심 환경을 조성해 나가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