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AI 코로나 코로나 솔루션, 日 열도서 맹활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 '클로바케어콜' 성남 설치 이어
나카쓰시 상담창구에 '라인 AI콜' 적용
혼잡·야간 시간 자택대기자 상태 체크
아시아·유럽 잇는 'AI 연구벨트' 탄력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우리나라 방역 솔루션이 일본으로 들어간다.

네이버 일본법인 라인은 일본 오이타현 나카쓰시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시민 전화 상담 창구'에 '라인 AI콜'을 적용했다.

나카쓰시는 라인 AI콜 적용으로 의사, 간호사, 보건사 등 공중보건 인력이 근무하지 않는 야간에도 코로나19 관련 대응을 할 수 있게 됐다. 라인 AI콜은 코로나19가 의심되는 증상을 호소하거나 자택 대기자의 상태를 체크하는 서비스다. 관리 대상이 근무 외 시간에 AI와 나눈 대화는 이튿날 아침 보건소에서 확인한 후 필요한 후속 조치를 실시한다.

라인은 해당 솔루션을 약 열흘 만에 개발, 적용했다. 라인은 16일 “라인 AI콜 특징인 부드러운 음성은 마치 사람과 대화하는 것 같은 스트레스 없는 경험을 전달한다”고 소개했다.

나카쓰시는 인구 10만명이 거주하는 도시다. 시가 속한 오이타 현에서는 지금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40여명 나왔다.

라인은 “(코로나19에 대응하는)인력 자원이 부족하고 문의 수 증가에 따른 회선 혼잡 등 문제가 우려된다”면서 “증상에 불안을 품는 사람이나 긴급한 증상자가 상담을 받을 수 없는 경우도 생긴다”고 적용 배경을 설명했다. AI가 방역 공백을 메꿔 지역감염 확산을 막는 데 도움을 준다.

라인이 나카쓰시에 적용한 AI 대응 모델은 한국에서 먼저 선을 보였다. 네이버가 지난달 경기도 성남시에 '클로바케어콜'을 적용했다.

클로바케어콜은 자가격리자 등 대상자에 하루 2번 자동으로 전화를 걸어 상담하고, 발열과 호흡기 증상 등을 확인한다. 수정·중원·분당구 등 각 보건소는 AI 상담 결과 리포트를 활용,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등 이상자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의료진에 연결한다.

클로바케어콜과 라인 AI콜은 뿌리가 같다. 네이버와 라인은 한국과 일본에서 1000여명의 AI 연구개발(R&D) 인력을 함께 운영하고 있다. 결과물 가운데 일부를 한국에서는 '클로바', 일본에서는 '라인브레인'이란 이름으로 각각 서비스한다.

일본 코로나 방역에 한국형 AI 기술이 쓰인 사례는 또 있다. 외신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도 최근 라인AI 기술을 활용하기 시작했다. 입국장에서 귀국자가 작성한 설문지를 라인 광학문자판독기술(OCR)로 자동 파악해 데이터로 변환한다. 이후 격리 기간에 '라인 브레인 챗봇'을 통해 상태를 확인하고, 대상자 응답이 없으면 '라인 AI콜'이 자동으로 전화를 건다. 여기에 쓰인 네이버와 라인의 OCR 기술은 최근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이 한·일 양국에서 유료 상품화했다.

네이버는 지난해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AI연구벨트 구상을 밝혔다. 프랑스, 한국, 일본, 베트남이 거점이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AI 실생활 적용이 빨라지고 있다”면서 “북미·중국의 정보기술(IT) 패권에 도전하는 네이버 주도의 AI연구벨트가 탄력을 받을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김포국제공항 국제선 청사에서 방역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김포국제공항 국제선 청사에서 방역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