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광케이블로 지하 시설물 위험 감지·확인 'DAS' 플랫폼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 광케이블로 지하 시설물 위험 감지·확인 'DAS' 플랫폼 개발

KT가 광케이블을 이용, 최대 40km 떨어진 지점의 음파를 원격으로 감지할 수 있는 '분포형 음파 센싱(Distributed Acoustic Sensing, DAS) 플랫폼'을 개발했다.

분포형 음파 센싱 플랫폼은 전국 곳곳에 설치된 79만km KT 통신용 광케이블로 가스관, 난방배관, 수도관 등 지하 시설물 주변의 중장비 공사 진동을 감지해 사전에 알려주는 솔루션이다.

시설물을 관리하는 엔지니어가 분포형 음파 센싱 플랫폼을 이용하면 공사로 인한 시설물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향후에는 주요 사회 기반 시설의 침입 여부 탐지, 안전 모니터링 관제 서비스도 가능하다.

기존에 광케이블을 활용한 음파 센싱 기술은 한 개 광케이블에서 전달되는 음파만을 감지할 수 있었다.


KT는 분포형 음파 센싱 플랫폼을 복수의 광케이블이 동시에 음파를 측정해 정보를 전달하는 구조로 개발했다. 또 플랫폼에 중장비 공사 진동 특성을 분석, 학습 인지하는 '머신 러닝' 기술을 도입하고, 실제 현장에서 기술 검증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음파 탐지 정확도를 높였다.

이종식 KT 상무는 “분포형 음파 센싱 플랫폼은 현재의 순회 점검 방식의 지하 시설물 안전 관리체계에 변화를 초래할 기술”이라며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정확도를 높이고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서비스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