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전국 최초 '학교시설공사 시민감리단' 운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경기도교육청 로고
<경기도교육청 로고>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교육시설 사업 추진 시 건설공사 품질향상과 공사관계자 청렴성·책무성 향상을 위해 '경기도교육청 건설공사 시민감리단'을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도교육청의 건설공사 시민감리단은 전국 시·도 교육청 가운데 최초로 도입한 것으로, 공사비 40억원 이상 교육시설 사업 현장을 대상으로 시공관리·품질관리·안전관리 등 기술지도 또는 불편사항 등을 감시·예방·제보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도교육청은 올해 30명의 시민감리단원을 위촉하고 남부·북부 권역별로 5인 1조 점검단을 배치해 운영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도교육청은 11일부터 17일까지 시설분야에 전문성을 가진 시민을 대상으로 시민감리단 참여자를 모집한다.

모집 인원은 25명으로 △건축분야 10명 △토목분야 5명 △기계분야 5명 △전기분야 5명이다. 위촉된 시민감리단원 임기는 2년이며 1회 연임할 수 있다.

지원서는 도교육청 남부청사 1층 시설과로 방문 접수하거나 우편, 메일접수도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도교육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현택 도교육청 시설과장은 “경기도교육청 건설공사 시민감리단은 학교시설공사 품질향상과 공사관계자 청렴성·책무성 향상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시민감리단 활동으로 공정한 건설문화 정착에 기여할 수 있도록 역량 있는 시민이 많이 지원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