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애병원, 몽골수교 30주년 맞아 코로나19 관련 상호협력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몽골 영사와 성애병원 관계자가 기념 촬영하고 있다.
<몽골 영사와 성애병원 관계자가 기념 촬영하고 있다.>

성애병원(이사장 김석호)은 지난 5일 오전 하시에르덴 주한몽골영사와 상호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김석호 성애의료재단 이사장과 하시에르덴영사는 몽골수교 30주년과 코로나19에 따른 상호 협력 강화 등에 대해 심도 있는 이야기를 나눴다.
 
하시에르덴영사는 우선 몽골국민의 본국 송환에 앞서 성애병원 측에서 코로나19 검사 및 의료지원에 적극적으로 도움을 주신 것에 대해 각별한 사의를 표하고 향후 진행될 특별기편 몽골국민의 자국송환에도 각별한 관심을 가져 줄 것을 부탁했다. 더불어 한국을 방문한 몽골국민 중 일부 국민이 귀국길이 막혀 국내서 출산한 사례를 예로 들며 이같은 문제에 대한 성애병원의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김석호 이사장은 "국내몽골국민의 어려운 상황과 체류중인 몽골국민의 의료적 재난상황이 있으면 언제든지 연락을 주시면 적극적으로 돕겠다"라고 화답했다.
 
장석일 의료원장은 "2020년은 몽골수교 30주년을 맞이하여 뜻 깊은 해인데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행사가 취소되고 지연됨에 안타깝다"라고 유감을 표했다.

하시에르덴영사도 안타까움을 표하며 곧 있을 광명 나담축제를 성대하게 열어 그간의 대한민국, 그리고 성애병원과의 우정을 한층 두텁게 쌓을 수 있는 의미있는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광명성애병원은 한-몽 수교 이후 주한 몽골 명예영사관 광명성애병사무소가 문을 열어 30년여 동안 운영했고, 몽골과 각종교류 및 몽골내 병원,기관들과 우호협약을 체결해 지금까지 각별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끝으로 김석호 이사장은 "성애병원과 몽골간의 상호 협력을 강화해 상생하고 발전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기대를 밝혔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