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씽크빅, 한글깨치기 출시 20주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웅진씽크빅, 한글깨치기 출시 20주년

웅진씽크빅(대표 이재진)은 유아 한글학습 서비스 '한글깨치기'가 출시 20주년을 맞았다고 15일 밝혔다.

한글깨치기 누적 회원 수는 219만명이다. 웅진씽크빅은 “20세(만 19세) 이하 대한민국 인구가 959만명인 것을 감안하면 20세 이하의 대한민국 국민 5명 중 1명은 한글깨치기로 한글을 배운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한글깨치기는 한글을 보다 쉽고 재미있게 습득시키고자 개발됐다. 기존 한글학습은 모음과 자음을 사용해 조합하는 발음중심 방식이다. 인지력이 부족한 6세 미만 유아들에게 학습효과가 떨어지는 측면이 있었다.

웅진씽크빅은 이를 개선하기 위해 그림과 단어를 연상해 낱말을 기억하는 의미중심 학습법을 개발했다. 언어영역을 통합하여 활동할 때 학습효과가 높아진다는 '총체적 언어 학습 이론'에 따른 것이다.

아이들의 흥미영역과 일생생활에서 경험한 사물에 말하기, 듣기, 읽기, 쓰기가 통합적으로 작용될 때 언어발달의 효과가 크다는 점을 활용했다.

인지적 사고가 높아지는 6~8세 아이들에게 6개월 만에 한글을 깨치는 '초단기 한글'을 선보이며 인기를 끌었다. 의미중심의 한글깨치기와 달리 자음과 모음의 결합원리와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한 상품이다.

한글깨치기는 출시이후 끊임없는 개편과 서비스 향상을 진행해 왔다.

웅진씽크빅은 2015년 디지털디바이스를 활용한 '웅진북클럽 한글깨치기'를 새롭게 내놨다. 스마트패드에 400여개 디지털콘텐츠, 오디오북 등이 포함한 상품으로 언어 발달에 맞춘 종합적인 한글 학습 커리큘럼을 제공한다.

회사 관계자는 “스마트디지털교육이 각광받고 있는 만큼 앞으로 스마트디지털교육의 장점을 활용한 다양한 한글교육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