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텍 '항균 마스크', 50번 빨아도 항균도 99.9% 유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오롱글로텍(대표 김영범)이 한국섬유개발연구원(원장 강혁기)과 공동으로 세탁 가능한 항균 마스크를 개발했다.

나일론 원사를 적용해 개발한 마스크는 세계 최초로 5회 삶거나 50회 세탁 후에도 항균도가 99.9%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일론 원사는 황화구리 나노분말 소재를 첨가한 것으로, 세탁 후에도 재사용할 수 있는 반영구적인 마스크 필터에 적용해 상용화에 성공했다.

항균 마스크는 인체 유해하지 않고 피부자극이 없으며, 대장균이나 살모넬라균, 비브리오균 등 각종 균에 대한 정균(균 증식을 억제하거 것) 효과가 탁월한 것이 특징이다.

코오롱글로텍은 항박테리아, 항공팡이 기능을 강조하기 위해 'Q+'라는 상표명을 부착, 기능성 필터로 판매를 시작했다.

내년에는 자동차와 에어컨 필터 제조사를 대상으로 판매에 나설 예정이다. 향후 황화구리 나노분말 소재를 멜트브로운 필터에 적목하는 연구를 통해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계획이다.

코오롱글로텍과 한국섬유개발연구원이 개발한 항균 마스크
<코오롱글로텍과 한국섬유개발연구원이 개발한 항균 마스크>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