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종 세종대 교수 “기업, 모바일 중심으로 전략 짜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대종 세종대 교수
<김대종 세종대 교수>

김대종 세종대 경영학부 교수가 “앞으로 모든 기업은 핸드폰과 연계된 모바일을 중심으로 기업전략을 혁신해야 한다”며 “온라인과 모바일이 생산과 판매 등 모든 분야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됐다”고 주장했다.

온라인쇼핑산업은 1991년 이후 매년 평균 20% 이상을 성장을 했다. 특히 2020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하여 25% 이상 증가하여 162조 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온라인거래액이 금년 4월에는 전년 동월 대비 음식서비스(83%), 농축산물(69%), 음식료품(43%)가 크게 증가했다. 특히 전체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66%가 모바일로 거래됐다.

2019년 기준 우리나라 전체 소매 판매액은 473조 원이며, 이중 21%가 온라인으로 차지했다. 그러나 2020년 3월에는 사람들의 외출자제로 전체 거래액의 28%를 온라인쇼핑이 기록했다.

김 교수는 온라인쇼핑산업은 임대료, 인건비, 그리고 거래비용 등을 절감하기에 생산유발효과와 고용유발효과가 매우 높다고 설명했다.

그는 “취업유발효과를 보면 우리나라 산업평균이 10억 원 매출마다 5.8명을 고용하지만, 온라인쇼핑산업은 SW개발자, 배달서비스 등 종사자가 늘어나면서 10억 원 매출시 16명을 고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도소매업 취업자 12명 보다 더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 낸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미국과 한국의 언택트산업과 기업은 코로나19로 인하여 더 성장할 것”이라며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높지만, 시중에 현금이 풍부하여 큰 폭으로 하락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교수는 한국 정부가 언택트산업과 4차산업 육성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온라인쇼핑산업이 코로나19로 인하여 매년 20% 이상 높은 성장을 하고 있다”며 “한국은 K-방역과 바이오산업, 언택트산업,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이라는 거대한 세상의 변화 물결을 주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정부는 언택트산업을 육성하고, 기업하기 좋은 국가를 만들어 한다”며 “법인세율을 OECD 평균 22% 이하로 낮추고, 한국 기업의 해외유출을 막아 국내에 일자리를 만들어야 한다”고 전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