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보험사회공헌협의회, 혁신창업 지원사업 '스타트업 둥지' 성과공유회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손해보험사회공헌협의회는 30일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청년 혁신창업 지원사업 '스타트업 둥지'의 성과공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손해보험업계가 2018년 9월 기획한 스타트업 둥지는 청년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고 참신한 아이디어와 열정을 가진 청년 기업가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창업분야와 구분없이 지원했던 1~2기와 달리, 3기(2019년 하반기~2020년 상반기)부터는 보험에 직접 접목할 수 있는 인슈어테크 랩 부문을 신설, AIMS, 디디케이스, RTM등 3개 스타트업이 손보사와 협력해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고 있다.

이날 성과공유회에는 권대영 금융위원회 금융혁신기획단장, 정유신 한국핀테크지원센터 이사장, 안용석 법무법인 광장 대표변호사, 신기천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스타트업 둥지 11개 팀(인슈어테크 랩 3팀, 성장트랙 8팀)은 사업성과를 공유하고 제품과 서비스를 홍보했다.

또 벤처투자사 및 손해보험사 관계자 등 전문가 7인으로 그성된 심사단 평가를 통해 인슈어테크 랩 3팀에는 총 1억5000만원, 성장트랙 8팀에는 총 1억원의 사업지원금이 각각 지급됐다. 아울러 1~2기 선배 스타트업들도 참석해 그간 경영성과와 사업 노하우를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사회공헌협의회 의장을 맡고 있는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디지털 경제가 가속화되고, 언택트 서비스가 확대되는 등 경제·사회트렌드에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면서 “둥지의 청년 기업가들이 이러한 변화 속에서 성장의 기회를 놓치지 말고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손해보험사회공헌협의회는 손해보험의 사회적 책임 실천과 사회공헌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한 협의체로, 18개 손해보험사 대표로 구성됐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