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벤처에 가장 많이 투자한 기업은 현대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500대 기업이 최근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보유한 벤처·스타트업에 투자를 매년 확대하는 가운데 지난해 투자액이 1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친환경 자동차, 자율주행 등 유망 스타트업 발굴에 나선 현대자동차가 가장 많은 금액을 투자한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전자는 간접투자가 많아 상대적으로 통계 수치가 낮게 나타났다.

1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500대 기업 중 분기 보고서를 제출하고 2015년부터 올해 3월 말까지 타법인 출자 내역이 있는 168곳을 조사한 결과, 전체 464곳의 스타트업·벤처 기업에 총 2조7029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단순 지분 취득이나 펀드 등을 통한 간접투자는 제외한 수치다.

벤처·스타트업 투자금액이 가장 많은 기업은 현대자동차였다. 현대차는 총 53개 기업에 7157억원을 투자해 전체 투자액의 26.5%를 차지했다.

현대차는 친환경 자동차와 모빌리티,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등 다양한 분야 스타트업 투자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다음으로는 네이버가 3092억원을 투자해 2위를 기록했고 SK㈜(2648억원), 기아차(2346억원), SK텔레콤(1187억원), GS홈쇼핑(1069억원) 등도 1000억원 이상 투자했다.

현대모비스(771억원), 유한양행(725억원), LG전자(582억원), NHN(576억원) 등도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 주요 3사가 5년간 투자한 금액은 총 1조원이 넘는다.

반면 재계 1위인 삼성전자는 12개 기업에 408억원을 투자해 14위에 그쳤다.

삼성전자는 지분투자보다 경영권 인수를 포함한 인수합병(M&A)이나 미국 실리콘밸리 법인 및 펀드 조성을 통한 간접투자를 선호해 상대적으로 투자 실적이 적었다고 CEO스코어측은 분석했다.

투자 기업 수가 가장 많은 곳은 89곳에 투자한 네이버였고 현대차(53곳), GS홈쇼핑(26곳), SK㈜·SK텔레콤(각 19곳), LG전자(18곳), NHN(17곳), 기아차(14곳), 유한양행(13곳), 삼성전자(12곳), 엔씨소프트(11곳), 만도·SK하이닉스(각 10곳) 등이 뒤를 이었다.

기업들의 투자 규모가 가장 큰 분야는 공유차량 등 모빌리티 부문(20곳, 7130억원)이었다.

이어 친환경 차량 등 미래형자동차(21곳, 3000억원), AI·빅데이터(72곳, 2032억원), 자율주행(34곳, 1951억원), 바이오(38곳, 1674억원), 핀테크(16곳, 1142억원) 순이다.

김용주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