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애니메이션 3편 제작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탁용석)은 12억원을 투입해 퍼니플럭스(대표 정길훈)·캠프파이어애니웍스(대표 나용근)·스튜디오버튼(대표 김호락) 등 애니메이션 3편을 제작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진흥원은 컴퓨터그래픽(CG) 활용 프로젝트 제작 지원사업 일환으로 TV 시리즈 애니메이션 2편과 극장용 애니메이션 1편 등 총 3편을 선정했다.

퍼니플럭스의 '다이노스터'와 캠프파이어애니웍스의 '뒤죽박죽섬의 빅풋패밀리'는 오는 2022년 상반기 EBS 방영을 목표로 제작에 들어갔다. 스튜디오버튼의 극장용 애니메이션 '공룡시대의 대모험'은 내년 하반기 상영할 예정이다.

캠프파이어애니웍스게 제작하는 뒤죽박죽섬의 빅풋패밀리 포스터.
<캠프파이어애니웍스게 제작하는 뒤죽박죽섬의 빅풋패밀리 포스터.>

진흥원은 3개 작품의 전시회 참가와 투자 유치, 홍보 프로모션 등을 통해 국내외 시장 진출도 모색할 계획이다.

탁용석 원장은 “매년 1~2편의 광주산 애니메이션이 TV와 극장을 통해 시청자를 찾아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광주에서 제작한 애니메이션이 성공을 거둘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