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코로나19 극복 성금 3억원 기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6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광주시민을 지원하기 위해 3억원을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에 기탁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오른쪽)이 6일 오전 광주시청 접견실에서 이용섭 광주시장(가운데), 박흥석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 회장에게 코로나19 피해지원을 위한 3억원을 기탁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오른쪽)이 6일 오전 광주시청 접견실에서 이용섭 광주시장(가운데), 박흥석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 회장에게 코로나19 피해지원을 위한 3억원을 기탁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광주은행은 지난 3월에도 1억원 기부금을 기탁했으며 전 임직원 성금으로 마스크, 핸드워시, 식료품 등 19종으로 구성된 긴급구호박스 700상자를 제작해 코로나19 취약계층과 의료진에게 지원한 바 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지역민과 동고동락하며 성장해온 은행으로서 이번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광주시민을 위한 지원은 당연한 일”이라며 “앞으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