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추경예산 1936억원 투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부처가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 등에 추가경정 예산 1936억원을 투입한다.

정부는 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 제4차 회의를 열고 추가경정예산 집행계획 등을 논의했다.

치료제·백신 개발에 1115억원을 투입한다. 치료제와 백신 임상시험 전주기 지원에 각각 450억원과 490억원 등 940억원을 투입한다. 항체 및 혈장 치료제, 백신 3대 플랫폼 기술 등을 중심으로 개발 기업에 대한 임상시험 단계별(1~3상) 예산을 지원한다. 치료제·백신 후보물질 발굴과 효능·독성평가 등 전(前)임상을 지원하는 바이오·의료기술 개발에는 175억원이 투입된다.

방역물품·기기 고도화에도 357억원이 쓰인다. 감염보호(통기성방호복), 감염진단(초고속 PCR), 감염병원서비스(음압병동), 치료복구 등 한국형 방역 패키지 개발에 222억원, 방역장비·진단기기의 국산화·고도화 지원에 135억원의 예산이 각각 책정됐다.

정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추경예산 1936억원 투입

연구·생산 기반 구축에는 391억원을 투입한다. 국립감염병연구소로 기능이 확대되는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 장비 강화를 위한 43억원을, 국가보건의료연구 인프라 구축사업에 163억원, 치료제·백신 신속개발을 위한 임상시험 지원체계 구축에 36억원 등이 계획됐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서는 치료제와 백신 개발이 필수적이며 효과적 지원 대책을 실행하는데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며 “정부는 의료기기, 바이오 빅데이터, 신약개발 등 바이오 분야 전반에 대해 전략적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