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 페로브스카이트 양자점 태양전지 성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총장 국양)은 김영훈 에너지융합연구부 박사 연구팀이 페로브스카이트 양자점 태양전지 성능과 안정성을 높인 기술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빛에너지 전기발광 특성도 동시에 갖추고 있어 건물일체형 태양광 발전과 다기능성 광전소자, 라이파이(Li-Fi·빛의 파장을 이용해 빠른 통신속도를 구현하는 무선통신기술) 등 광기술 개발과 상용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페로브스카이트 양자점 태양전지 성능을 높인 기술을 개발한 연구팀. 왼쪽부터 교신저자인 DGIST 김영훈 박사, 한양대 고민재 교수와제1저자인 김지건 학생
<페로브스카이트 양자점 태양전지 성능을 높인 기술을 개발한 연구팀. 왼쪽부터 교신저자인 DGIST 김영훈 박사, 한양대 고민재 교수와제1저자인 김지건 학생>

최근 양자점을 이용한 태양전지 연구가 활발하다. 양자점은 빛 흡수 능력이 뛰어나고 넓은 영역의 빛을 흡수하는 차세대 태양전지 핵심 소재다. 특히 양자점 태양전지 분야에서 가장 높은 효율을 가진 페로브스카이트 양자점 태양전지는 빛을 전기에너지로 바꾸거나 전기를 빛으로 바꾸는 특성을 동시에 갖기 때문에 다기능성 태양전지로 각광받고 있다.

페네실라모늄(PEA)리간드를 페로브스카이트 양자점에 도입한 데이터 모식도
<페네실라모늄(PEA)리간드를 페로브스카이트 양자점에 도입한 데이터 모식도>

우수한 페로브스카이트 양자점을 합성하기 위해서는 긴 탄화수소 체인을 가진 유기 리간드가 이용된다. 리간드는 10나노미터(㎚) 정도 작은 페로브스카이트 양자점들 표면에 흡착해 다양한 무극성 용매에 분산될 수 있게 한다. 이러한 양자점을 기판 위에 잘 배열시킴으로써 양자점 태양전지가 만들어진다. 이 때 양자점 표면에 흡착된 긴 체인의 리간드는 양자점 간 전하이동을 어렵게 해 태양전지 성능을 저하시키기 때문에 짧은 탄화수소 체인을 가진 리간드로 치환시키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이 때문에 기존에는 '포르마미디늄(FA)'이라는 짧은 탄화수소 체인을 가진 리간드로 치환시켜 소자 성능을 향상시킬 수 있었다. 하지만 포르마미디늄 리간드의 특성상 물과 잘 결합하고 습기를 잘 흡수하는 친수성 때문에 공기 중 수분으로 인해 안정성이 현저히 감소하는 문제점들이 발생했다.

연구팀은 다양한 실험을 통해 벤젠 그룹 기반의 '페네실라모늄(PEA)' 리간드가 가진 물 분자와 잘 결합하지 않는 소수성에 주목했고, 이를 페로브스카이트 양자점 표면에 안정적으로 흡착시키는 데 성공했다. 이를 통해 광전변환효율을 14.1%까지 향상시켰다. 약 15일간 실제 외부환경과 같은 조건인 상대습도 20~25%에서 90%이상 높은 광전변환효율을 유지하는 안정성도 추가로 확인했다.

김영훈 박사는 “짧은 탄화수소 체인을 가지면서 소수성을 갖는 리간드를 도입해 페로브스카이트 양자점 태양전지 성능과 안정성을 동시에 향상시킬 수 있음을 최초로 규명했다”며 “차세대 양자점 태양전지 실용화를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한양대학교 화학공학과 고민재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진행했으며, DGIST 에너지융합연구부 김지건 위촉연구원 및 한양대학교 화학공학과 석박사통합과정생이 제1저자로 참여했다. 연구결과는 최근 에너지과학 분야의 세계적 학술지 '나노 에너지(Nano Energy)'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