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산림자원연구소, '비자나무 손소독제' 일본수출 등 상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비자나무 손소독제.
<비자나무 손소독제.>

전남산림자원연구소는 '비자나무 잎 추출물 함유 손소독제 제조법'을 활용한 손소독제 제품을 상용화하고 일본 수출에도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비자나무 손소독제 상용화는 지난 4월 전남산림자원연구소와 성원유통간 기술이전 협약에 따른 결과다. 성원유통은 이달말까지 일본에 비자나무 손소독제 1만6000달러 어치를 납품하고, 단계별로 수출 물량을 늘려갈 예정이다. 미국과 중국 등 바이어와도 수출 협의 중에 있어 수출량은 앞으로 더욱 늘 것으로 보인다.

전남산림자원연구소는 지난 6월 성원유통에 '동백나무 추출물을 유효성분으로 포함한 항진균용 조성물' 특허기술을 추가 이전했고 현재 손소독제와 물티슈 등 제품들이 개발되고 있다.

비자·동백 나무는 폴리페놀 일종의 카테킨(catechin)이 다량 함유돼 있어 포도상구균 같은 병원성 미생물과 HIV바이러스·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억제에 탁월한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재광 전남산림자원연구소장은 “비자·동백나무 외에도 관내 우위 난대성 수종인 생달과 후박 구실잣밤 등을 활용한 기능성 식품, 향장품 등 개발 연구를 활발히 진행 중이다”며 “기능성 신소재 개발과 함께 기술 확보를 통해 전남 임업인과 기업에게 도움이 되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나주=고광민기자 ef7998@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