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가 코로나를 막아줄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계김치연구소, 김치유산균 20여종 분리해 면역 활성 소재 탐색
감염동물 대상 전임상 실시…항코로나바이러스 소재 개발 예정

한국식품연구원 부설 세계김치연구소(소장 직무대행 최학종)는 권민성 미생물기능성연구단 박사팀이 코로나19에 대한 김치의 항바이러스 효능을 검증하고 항바이러스 소재를 개발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세계김치연구소 연구진이 코로나19에 대한 김치의 항바이러스 효능 검증과 항바이러스 소재 개발에 들어갔다.
<세계김치연구소 연구진이 코로나19에 대한 김치의 항바이러스 효능 검증과 항바이러스 소재 개발에 들어갔다.>

권 박사팀은 전북대,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과 공동으로 김치로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 대응 소재 개발을 위한 '전통발효식품 기반 고위험 코로나바이러스 대응기술 선행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다양한 김치에서 항바이러스 후보 김치유산균 20여종을 분리해 면역 활성 소재를 탐색하고 전북대 인수공통전염병연구소에서 형광 단백질을 발현하는 연구용 감기코로나바이러스를 이용해 김치유산균의 광범위 항코로나바이러스 효능을 분석할 계획이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항코로나바이러스 효능 소재 탐색 및 효능 검증을 수행하고, 한국화학연구원에서 코로나19 감염동물모델 실험으로 전임상 효능을 평가해 항바이러스 소재로 개발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는 장 부스케 프랑스 몽펠리에 대학 명예교수 연구진이 한국은 김치를 주로 먹는 식생활 때문에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상대적으로 적게 나왔다고 발표한 바 있어 더욱 주목받고 있다.

연구소는 한국식품연구원 연구진과 함께 2014년 신종플루 및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대한 김치의 항바이러스 효과를 규명했다. 난치성 질환인 암, 파킨슨병 등 각종 질환 개선 효능을 가진 기능성 김치유산균을 개발, 지난해 정부출연연구기관 10대 우수 연구 성과에 선정되기도 했다.

최학종 소장 직무대행은 “김치로부터 항바이러스제 후보물질을 성공적으로 발굴해 국내 고유의 기술을 축적하겠다”며 “김치의 항바이러스 효능을 과학적으로 밝혀내 김치종주국의 위상을 더욱 높일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