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 "ICT기업 맞춤형 지원 방안 마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부산 ICT업계 간담회에서 기업 대표들의 요청에 답하고 있는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
<부산 ICT업계 간담회에서 기업 대표들의 요청에 답하고 있는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

부산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부산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생존과 성장, 산업 활성화를 위해 맞춤형 지원, 인력 수급 및 유출 방지 등 다각도의 방안을 마련한다.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21일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 ICT업계 간담회'에서 ICT업계 대표들의 얘기를 들은 후 “시 차원의 ICT산업 지원 예산 확대, 인력 양성과 수급, 보증을 비롯한 지역기업 우대 방안, 중견 ICT기업 지원 등 제시한 현안을 면밀하게 검토하고 해법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상봉 부산정보기술협회장을 비롯한 업계 대표들은 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의 보다 적극적인 ICT지원책과 실행을 요청했다. 이 회장은 “ICT기업 지원 예산이나 사업이 얼핏 많아 보이지만 현장에서 이를 체감하기는 어렵다. 이마저 창업 및 스타트업 지원에 쏠려 있다”면서 “어렵게 버티고 있는 기존 ICT기업에 대한 세심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ICT 스타트업 대표들은 창업 후 지속적인 연구개발(R&D)투자, 운영자금, 시제품 및 상용제품 마케팅 등 성장 주기별 맞춤형 지원책을 세워 시행해 줄 것을 바랬다.

ICT기업과 기업인 스스로 자체 경쟁력을 높여야 지원책도 실효를 거둘 수 있다는 자성의 목소리도 나왔다.

박성훈 부시장은 “정부가 발표한 한국형 뉴딜 정책이 지역 ICT기업에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 부산시도 부산형 뉴딜시책과 사업을 세부적으로 마련하고 있다”면서 “지역 ICT기업과 기업인 눈높이에 맞춰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해결책도 찾겠다”고 말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