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씽크빅, '스마트올 인공지능(AI)학교수학' 무료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웅진씽크빅, '스마트올 인공지능(AI)학교수학' 무료 공개

웅진씽크빅이 초등학교 교사를 대상으로 '스마트올 인공지능(AI)학교수학'을 무료로 공개한다고 22일 밝혔다.

웅진씽크빅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학생간 벌어지는 학력 격차를 줄이기 위해 무료로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스마트올 AI학교수학은 학생들의 개개인 수준에 맞춰 AI가 문제를 제시하는 것이 특징이다. 개념별 이해도가 낮은 학생부터 높은 학생까지 AI가 수준에 맞춰 학습을 도와주며, 교과서 중심으로 제작됐다.

교사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이 있다. 학생별 오답유형을 자동으로 구분해 선생님께 알려주며, 학생 진도와 학습현황도 한 화면에서 확인할 수 있다.

AI학교수학에는 웅진씽크빅이 보유한 에듀테크 및 AI 관련 특허 13건 핵심 기술이 적용됐다. 김민기 KAIST 교수팀은 논문에서 웅진씽크빅의 AI수학을 경험한 학생은 아닌 학생과 비교했을 때, 평균적으로 16문제를 더 풀었고, 10.5%포인트 정답률 향상을 보였다고 밝혔다.

AI학교수학은 교사가 웅진씽크빅 홈페이지에서 신청하고 계정을 발급받아 사용할 수 있다. 교사와 학생용 애플리케이션(안드로이드)이 각각 제공된다. 스마트패드에서 설치 후 사용이 가능하다. 교사에게는 학생의 학습 진도, 수준을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는 관리용 학습관리시스템(LMS)가 제공된다.

조기성 스마트교육학회장이자 서울계성초등학교 교사는 “가정에서 개인용으로만 사용되던 AI수학을 학교에서 아이들을 대상으로 무료로 활용할 수 있게 돼, 방학 전에 학생들을 진단을 하고 방학 중 개인 과제로 제시할 수 있게 됐다. 2학기에는 수준 차이가 많이 없이 수업을 진행할 수 있을 것 같다. 학교 수업을 따라가지 못해 포기하는 학생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재진 웅진씽크빅 대표는 “교육시장에서 유례없는 국가재난 수준으로, 학부모와 교사가 학습결손과 편차 발생에 대한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교육기업으로서 그 동안 축적했던 특허기술과 교육 노하우를 집약해 학교용 AI수학을 개발해 무료로 공개하자는 결정을 내렸다. 아이들이 차별 없는 양질의 교육을 받고, 학습 편차를 해결 할 수 있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