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셀렉티브, '쇼핑라이브'로 리뉴얼...라이브커머스 전면 배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네이버가 셀렉티브 서비스를 개선해 오는 30일 '쇼핑라이브'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네이버는 중소기업이 온라인 판로를 확보할 수 있도록 관련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3월부터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들이 라이브 영상과 실시간 채팅을 통해 상품을 직접 소개하는 라이브 커머스 기능을 제공했다. 판매자가 원하는 장소에서 원하는 방식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상품을 팔 수 있다.

6월 '달바' 뷰티 상품 라이브는 약 5만명이 동시 접속 했다. 어린이 영어 전집 라이브는 3억원에 가까운 매출을 달성했다. 6월 기준 라이브커머스 기능을 이용한 판매자 수와 라이브 방송 수는 3월에 비해 각각 660%, 790% 증가했다.

송재훈 네이버 리더는 “중소기업들이 디지털 쇼핑 환경에 쉽게 진입하고, 쇼핑라이브를 통해 다양한 온라인 이용자와 연결되는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30일부터 '쇼핑라이브'를 통해 실시간 콘텐츠나 인기 영상을 한번에 모아 소개하고, 라이브챌린지〃인플루언서〃해외직구 등 카테고리별 라이브 콘텐츠 메뉴도 다양화한다.

이 밖에도 △라이브 일정을 미리 체크할 수 있는 '라이브 캘린더' △라이브 알림 신청 및 소식 모아보기 △개인별 라이브 시청 및 관심상품 내역 노출 등 새로운 기능도 추가해 편리한 쇼핑환경을 지원할 계획이다.

네이버 셀렉티브, '쇼핑라이브'로 리뉴얼...라이브커머스 전면 배치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