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코로나19 극복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참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가 네이버의 SME 지원 공간인 파트너스퀘어 종로에서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에 참여했다.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가 네이버의 SME 지원 공간인 파트너스퀘어 종로에서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에 참여했다.>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가 코로나19 극복과 조기 종식을 응원하는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에 참여했다.

스테이 스트롱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연대메시지를 세계로 전파하기 위해 지난 3월 외교부에서 시작한 글로벌 캠페인이다.

기도하는 두 손과 비누거품 심볼에 'Stay Strong' 문구를 넣어 개인 위생 준수를 통해 코로나19를 이겨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코로나19 극복 메시지가 적힌 팻말을 든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시하며, 캠페인을 이어갈 세 명을 지목하는 릴레이 방식으로 진행된다.

허인 KB국민은행장 지목을 받은 최 대표는 중견중소기업(SME) 온라인 창업과 성장 등 디지털 전환 교육을 지원하는 공간인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종로에서 사진촬영을 하며 이번 캠페인에 참여했다.

〃최 대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힘든 상황에도 사회 곳곳에서 모이고 있는 작은 노력과 격려의 메시지가 있다면 지금의 어려움을 극복해낼 수 있을 것”이라며 “네이버파이낸셜도 비대면 소비 환경 속에서 고군분투 중인 SME의 사업 영위와 사회초년생의 희망찬 미래를 위한 든든한 금융 지원군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최 대표는 다음 참여자로 도현명 임팩트스퀘어 대표, 정은성 에버영코리아 대표, 이수정 이포넷 대표를 지목했다.

최 대표는 “위 기업들은 실버세대 고용 및 CSV 사업 등 사회적으로 의미 있는 행보를 하는 스타트업으로 금융시장에 새로운 가치를 불어넣고자 하는 네이버파이낸셜의 지향점과 맞닿는 부분이 있어 이번 캠페인에 함께 동참하길 바란다”고 지목 이유를 덧붙였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