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차세대 전기 추진 선박 띄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현대중공업그룹이 차세대 친환경 전기 추진 선박 시장에 진출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9일 현대미포조선이 울산정보산업진흥원(UIPA)과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전기 추진 스마트 선박 1척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수주 선박은 길이 89.2m, 너비 12.8m, 높이 5.4m다. 승객 375명을 싣고 최대 속도 16노트로 항해할 수 있다.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오는 2022년 10월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국내 기술로 전기 추진선 상용화 발판을 마련했다. 그동안 선박용 전기 추진시스템은 해외에서 전량 수입해 왔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차세대 전기 추진시스템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작년 3월 세계 최초로 DNV-GL선급으로부터 연료전지 연계 하이브리드 전기추진 선박 기본 승인을 받았다. 같은해 말 차세대 연료전지인 고체산화물 기반 연료전지 선박 적용 실증센터를 구축했다. 이 선박은 △직류 그리드 기반 전기 추진시스템 △이중연료 엔진 △지능형 통합제어시스템 △원격관제 스마트 솔루션 등 4가지 핵심 ICT융합 기술을 적용했다.

이날 현대중공업그룹은 울산정보산업진흥원, 현대글로벌서비스 등과 함께 '스마트선박과 전기 추진시스템 기술 개발' 업무협약(MOU)을 교환했다. 향후 현대중공업그룹과 울산시는 한국형 스마트 전기 추진 선박 기술 개발과 설계, 건조, 시험운항, 인증 등 모든 과정에서 협력한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한국형 스마트 전기 추진 선박 개발을 위해 민관이 힘을 모았다는데 의의가 있다”면서 “향후 중소형뿐 아니라 대형 선박으로 기술을 확대·적용해 미래 조선업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