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나라, 안전결제 정책 개편…구매자가 에스크로 수수료 부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고나라, 안전결제 정책 개편…구매자가 에스크로 수수료 부담

중고거래 플랫폼 기업 중고나라(대표 이승우)는 새로운 안전결제 정책을 정비하고 더 강화된 거래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31일 밝혔다.

중고나라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에스크로 방식의 안전결제 수수료 부담 주체가 판매자에서 구매자로 변경된다. 기존 판매자 수수료 부담 방식은 안전결제 활성화 장해물로 작용해 왔다. 수수료를 부담하더라도 안전 거래를 원하는 구매자들은 이번 조치를 환영할 전망이다.

또한 네이버 카페 내 '안전결제 전용 게시판'을 신설하고 안전결제가 가능한 상품 거래 게시글만 등록할 수 있도록 새로운 정책을 선보였다. 안전결제 전용 게시판은 직접거래나 계좌 입금을 유도하는 행위 신고가 접수될 경우, 게시글 삭제 및 이용제재 조치할 계획이다. 현재 안전결제 전용 게시판은 △컴퓨터 △캠핑 △자전거 관련 분야로 시범운영 중이며 이후 더 다양한 분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승우 중고나라 대표는 “이번 정책은 거래는 더 활성화시키는 동시에 이용자는 보호할 수 있는 정책을 정비하고 선보이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며 “대한민국 최대 중고거래 플랫폼으로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기 위해 앞으로도 계속해서 새로운 정책과 기능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