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개발자 구인난 중장기 해법 필요하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로나19로 전반적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연구개발(R&D) 인력은 일손이 여전히 부족하다. 업계가 수시로 신입·경력 개발자를 채용하고 있지만 업계에선 일정 수준에 올라있는 인력은 여전히 품귀다.

[사설]개발자 구인난 중장기 해법 필요하다

실제 쿠팡은 IT인력을 채용하면서 취업 즉시 5000만원의 보너스를 지급했다. 일부 회사는 이직할 경우 전 직장 연봉 만큼을 일시불로 주기도 한다. 그외 다양한 인센티브가 많아졌다.

이공계 기반의 기술자가 '귀한 몸'이 된 것은 고무적이다. 최근 비대면 산업이 크게 성장하면서 정보기술(IT) 개발자의 수요가 커졌다. 모바일·온·오프라인연계(O2O) 산업이 성장하는 것도 개발자에게 큰 기회가 되고 있다.

IT 개발자 몸값이 오른 것은 기술개발 욕구를 자극하고 많은 개발자에게 동기부여가 된다. 다만 이런 현상은 큰 틀에서 발전적으로 점검할 필요가 있다.

최근 몸값이 높은 개발자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5G 등 4차 산업혁명과 관련돼 있다. 반면, 이 분야에서 배출되는 대졸자와 석박사는 크게 모자란다. 기업 수요를 대학 공급이 못따르고 있다는 것이다. 교육 전반 큰틀에서 사회와 기업 요구에 맞는 인력 양성 대계를 고민해야 할 때다.

기업은 대졸 신입사원에게 만족하지 못한다. 대학 교육과 기업 현장과 괴리가 있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경력자를 선호하고 청년 채용은 개선되지 못하고 있다. 이를 극복하려면 대학교육이 보다 현장을 지향해야 할 것 같다.

IT개발자의 일부기업 쏠림 현상도 우려스럽다. 규모가 크고 임금을 더 줄 수 있는 기업으로 우수 인력이 몰린다. 더구나 개발자에게 '웃돈'까지 붙는 상황에서 스타트업이나 초기 벤처에는 개발자가 더 구하기 어렵게 됐다. 연봉과 환경이 좋은 곳에 우수 인력이 몰리는 것은 당연하지만 우리 기업 생태계가 건강해 지려면 좋은 인력이 적소에 두루 배치될 필요가 있다.

e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