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부총리 "미래교육 방향과 실행방안 8월 말 발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포스트코로나 교육 대전환을 위한 7차 대화에서 유은혜 부총리가 향후 계획에 대해 밝히고 있다. 사진=교육부 제공
<포스트코로나 교육 대전환을 위한 7차 대화에서 유은혜 부총리가 향후 계획에 대해 밝히고 있다. 사진=교육부 제공>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유·초·중등과 고등교육을 나눠 미래교육 방향과 실행방안을 구체화해 이달 말 발표한다. 교육과정 개편을 포함해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성큼 다가온 미래교육을 실현하기 위한 단계적 실행방안을 내놓는다.

유 부총리는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 교육 대전환을 위한 7차 대화'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포스트 코로나 교육대전환을 위한 대화를 9차까지 마무리한 후 유·초·중등과 고등 분야를 나눠 현장의견을 종합해 대안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6월 17일부터 거의 매주 '포스트 코로나 교육 대전환을 위한 대화'를 이어왔다. 이번 주 세 차례 대화를 갖고 마무리한다.

그동안 각계에서 제시한 전망과 의견을 종합해 대안을 마련한다.

교육부는 고등교육에서는 원격수업 인프라가 갖춰졌던 대학과 그렇지 않은 학교 간 격차가 컸던 점에 대해 대안을 마련한다. 추가경정예산에 학습관리시스템(LMS)을 갖출 수 있는 예산은 확보했으며 앞으로 질 관리에도 나선다. 학생이 직접 참여해 교육 질을 논의할 수 있는 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다. 양질의 원격수업 내용을 담보할 수 있는 제도적 개선 등을 포함해 어떻게 완화할지 내용도 함께 발표한다.

유·초·중등에서는 교육과정 개편을 포함해 대면·비대면 다양한 수업을 통해 직업·진로·역량을 향상시킬 방법, 교사 육성 방안 등을 내놓는다. 대학 입시 경쟁에서 벗어나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게 자기주도성을 갖고 창의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고 협업할 수 있는 역량을 기르는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유·초·중등 원격수업에서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됐던 학습 격차에 대해서는 시도교육청과 함께 대응할 방침이다. 유 부총리는 “교육격차에 대해서는 시도교육청별로 파악하고 있다”며 “맞춤형 수업은 확장해 가야 하지만 복잡한 대안을 제시해야 하는 내용이어서 1회 정책으로는 부족한 점이 많아 중장기적인 대책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교육부는 유·초·중등 미래교육 방향에 앞서 다음 주에는 2학기 종합 학사운영 방안도 내놓는다. 등교수업과 원격수업 병행 시 출결·평가·기록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와 관련된 학사 운영 방안에 대한 것이다.

유 부총리는 교육과정 개편 필요성도 재차 강조했다. 그는 “2022 교육과정 개편은 이미 계획됐던 것이지만 코로나19를 통해 제도개선, 규제, 시스템 문제 등 교육과정 운영 자율성을 훨씬 더 구체적으로 고민하게 됐다”며 “현장의 요구를 고민하면서 교육과정 개편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감염병 상황이 끝난다고 해도 등교와 원격수업을 병행하는 블렌디드 러닝이 일반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등교는 매일 하면서도 등교시 토론할 수 있도록 미리 원격수업을 통해 자료를 공유하고 토론 준비를 해오는 식이다.

유 부총리는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이 아니라고 해도 고교학점제 등 원격수업과 대면수업이 병행되는 블렌디드 러닝을 계획하고 있다”며 “블렌디드 러닝이 훨씬더 풍부하고 다양한 내용을 전달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