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R&D 혁신 위한 토론회' 개최…산·학·연, 개편 방향 논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산학연 전문가 '자율성 확대' 한목소리
개방형 과제 확대해 질적 성장 도모
시장 친화·도전성·창의성 확보 등 제언
디지털화와 제조·서비스 융합 서둘러야

산업통상자원부가 13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산업R&D혁신 정책 수립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김용래 산업부 산업혁신성장실장(왼쪽 네 번째)과 나경환 R&D전략기획단장(왼쪽 다섯 번째)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3일 오후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산업R&D혁신 정책 수립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김용래 산업부 산업혁신성장실장(왼쪽 네 번째)과 나경환 R&D전략기획단장(왼쪽 다섯 번째)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했다.>

산·학·연이 국내 산업 연구개발(R&D) 시스템 혁신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산업 R&D 혁신 방향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토론회는 국내 산업 R&D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제도와 사업 개편 방안을 공유하고, 심도 있게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업부 'R&D 혁신 위한 토론회' 개최…산·학·연, 개편 방향 논의

'산업 R&D 미래 비전 제시'를 주제로 발표에 나선 오동훈 산업통상자원R&D전략기획단 MD는 국내 R&D시스템 전반에서 혁신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나라 GDP 대비 국가 R&D 비중은 세계 1위를 유지하고 있고, 정부 R&D 규모도 지속 증가 추세”라면서도 “과도한 행정규제 등으로 연구 창의성이 제한되는 것은 물론 시장 수요를 적극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 MD는 이 같은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R&D 도전성과 창의성 제고 △시장 수요 적시 반영 △개방형 R&D 확대 등을 시급히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연구 자율성을 억제하는 각종 규제를 완화해 기업과 연구자들이 연구에만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디지털 대변혁과 서비스 시장 확대 등 급격한 산업 환경 변화에 따른 디지털화, 제조·서비스 융합화 등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토론회에서는 △R&D 수행기관 자율성 확보 △시장중심 산업 R&D 추진 △새로운 디지털 환경에 따른 R&D 방향 △개방형 R&D 확대 등을 주제로 산·학·연 전문가들의 논의가 이어졌다.

민동준 연세대 교수는 “산업기술 R&D에서 대학과 공공연의 역할은 산업기술을 선도하는 혁신적 연구에 있다”면서 “신산업과 새로운 먹거리를 창출할 수 있는 도전적 R&D로 혁신적인 대형 성과물을 도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준영 삼보모터스 부사장은 “정부 R&D 수행 기업이 복잡한 사업비 정산과 잦은 평가 부담 등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 연구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래 산업부 산업혁신실장은 “시장이 요구하는 R&D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R&D 개방성을 대폭 강화해 기업의 기술도입 속도가 빨라지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경환 산업통상자원R&D전략기획단장은 “정부R&D가 기업이 가장 원하는 R&D가 될 수 있도록 수요자 의견을 적극 반영하는 플랫폼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지난 2월 산업R&D 혁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산업R&D혁신총괄위원회를 발족했다. 그동안 수렴한 산·학·연 전문가 의견과 논의 결과를 기반으로 이달 말 혁신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