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전산센터 KTX 천안아산역 인근 이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23년까지 375억원 투입해 신축·이전
서울센터는 재해복구센터로 전환키로

코레일 전산센터 KTX 천안아산역 인근 이전

충청남도는 KTX 천안아산역 인근에 철도 관련 데이터를 통합·관리할 한국철도 전산센터를 유치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도청 상황실에서 손병석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 오세현 아산시장과 한국철도 전산센터 신축 투자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한국철도는 2023년까지 아산시 배방읍 장재리 KTX 천안아산역 인근에 전산센터를 신축·이전한다. 375억원을 투입, 1320㎡ 부지에 지상 5층, 건축 연면적 6600㎡ 규모로 구축할 예정이다.

구축이 완료되면 한국철도 직원 117명, 관제 인력 26명, 협력사 직원 10명 이상 등 150여명이 근무한다.

서울 전산센터의 공간적 한계를 해소하고, 디지털 전환 확대·안전성 강화 등 4차 산업혁명에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주요 기능은 빅데이터 기반 '한국철도형 데이터 댐' 시스템 구축을 통한 승차권 예매, 교통카드, 관광, 교통 안내, 물류, 철도 시설물 사물인터넷(IoT) 센서 등 철도 관련 전 데이터 통합 관리·분석이다.

기존 서울 전산센터는 지진, 침수 등 피해 발생 시 신속하게 대민 서비스를 재개할 수 있도록 재해복구센터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양승조 지사는 “한국철도 전산센터 이전은 정부에서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 일환으로 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 신호탄과도 같다”며 “이전을 계기로 충남 관광·교통 관련 분야 스마트 인프라 구축, 빅데이터 활용 신산업 창출을 위한 지역 디지털 인프라 구축, 청년 디지털 일자리 창출 등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