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온라인 콘텐츠 제작공간 '케이스튜디오' 개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스튜디오
<K스튜디오>

국민대가 온라인 콘텐츠 제작 전용 공간 '케이스튜디오(K STUDIO)'를 개소했다고 27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국민대는 기존 오프라인 대면 강의 방식에서 벗어나 학생들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온라인 강의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개소식에는 임홍재 총장을 비롯한 처장단이 직접 방문하여 시설을 살펴보고 영상콘텐츠를 제작·시연했다.

K STUDIO 는 규모에 따라 고급형 2실, 보급형 3실 등 총 5개실로 구성된다. 고급형에서는 고해상도 카메라와 스마트보드 등을 기반으로 고품질의 영상 콘텐츠 제작이 가능하다. 온라인 강의를 진행하는 수업을 비롯하여 한국어학당 등 온라인 콘텐츠 제작이 필요한 모든 부서가 영상 콘텐츠를 직접 제작할 수 있도록 활용성을 높였다. 교내 구성원들은 종합정보시스템을 통하여 공간 사용 현황을 조회 후 예약 신청하면 언제든 이용 가능하다.

국민대 관계자는 “이번 K STUDIO 개소와 더불어 운영 서버를 증설하고 영상 콘텐츠 제작 도구를 추가 확대하는 등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이는 데 노력을 기울였다”며 “양질의 온라인 콘텐츠 제작 환경에 대한 교원들의 수요가 해소될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국민대 임홍재 총장은 “기존의 대면 강의 방식이 아닌 온라인 강의 진행 방식이 보편화 됨에 따라 K STUDIO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지속적으로 확대 구축할 필요성이 있다”며 “교내 구성원들의 영상 콘텐츠 제작 독립 공간으로서의 활발한 활동을 기대 한다”고 밝혔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