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코로나19 위기극복 지식재산공제 대출금리 한시적 인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특허청(청장 김용래)은 9월부터 중소·중견기업의 코로나19 위기극복 지원을 위해 지식재산공제 대출금리를 한시적으로 대폭 인하한다고 31일 밝혔다.

공제 가입기업이 신청하는 지식재산비용대출은 기존대비 0.5%p 인하한 1.25%를, 경영자금대출의 경우 1.0%p 인하한 2.25%의 금리를 1년간 한시적 적용한다.

지식재산공제사업은 국내외 특허분쟁 및 해외출원 등으로 발생하는 중소·중견기업 비용 부담을 분산·완화하기 위해 도입한 지식재산 금융제도다.

지난해 8월 사업을 시작한 이래 올해 8월말까지 약 4000개 사가 가입하는 등 신청 기업이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

공제가입기업은 해외출원이나 국내외 지식재산권 관련 소송비용 등 지식재산 비용을 대출할 경우 납입한 공제부금의 최대 5배 한도 내에서 신청할 수 있다. 또 경영자금을 대출할 경우 납입한 공제부금의 90%까지 신청가능하다.

이번 대출금리 인하는 신청기준 6개월간 적용한 후, 연장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김용래 특허청장은 ”지식재산공제가 중소·중견기업의 지식재산 보호와 해외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새로운 금융제도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