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큐레터, KT와 공동으로 '위협메일 분석 솔루션'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시큐레터가 KT와 제휴를 맺고 통합 보안 상품을 출시했다.
<시큐레터가 KT와 제휴를 맺고 통합 보안 상품을 출시했다.>

시큐레터(대표 임차성)는 KT와 협력해 통합 보안 상품인 'KT 지능형 위협메일 분석 솔루션'을 출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시큐레터는 4월부터 KT의 인공지능(AI) 기술과 시큐레터 제품의 연동 및 검증 테스트 등의 과정을 거쳐 8월 KT와 전략적 업무제휴 계약을 체결한 후 시큐레터 보안제품과 KT AI 기술이 결합된 보안 상품을 내놨다. 이번에 출시한 KT 지능형 위협메일 분석 솔루션은 국내 기업간거래(B2B) 환경에서 이메일을 통해 유입되는 악성코드 감염 및 피싱을 예방할 수 있는 AI 기반 융합 보안 제품이다.

지능형 위협메일 분석 솔루션에는 시큐레터의 독자적인 리버스 엔지니어링 기술이 적용된 위협문서 탐지, 진단, 분석, 차단 기능이 탑재됐다. 기존 행위기반 APT 솔루션의 보안 사각지대를 보호하는 기능도 더해졌다.

특히 KT AI 분석 시스템은 연간 2억건의 이메일 데이터 학습을 통해 만들어진 AI 기술을 바탕으로 피싱, URL, 악성코드 실행파일 등의 신규위협을 탐지한다. AI 기반 위협정보도 제공한다. 이번 제품에는 지란지교시큐리티 스팸필터 기능도 탑재됐다. 보안 기능을 한 솔루션에서 제공하기 때문에 고객은 이메일로 유입되는 다양한 위협들로부터 정보와 자산을 종합적이고 신속하게 예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이진우 KT 기업서비스본부장은 “이번에 출시한 솔루션은 국내 유망 보안기업과 기술 제휴를 통해 고객이 필요로 하는 통합 보안 솔루션을 공급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깊다”며 “기업정보 보호와 비즈니스 연속성을 높이길 원하는 고객에게 지능형 위협메일 분석 솔루션은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임차성 시큐레터 대표는 “이번 융합 보안 제품은 고객별 네트워크 환경과 비용에 맞춰 서비스를 레벨별로 제공한다”며 “현재 금융권 및 다수 지자체 기관으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만큼 올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큐레터는 한국전력기술, 우정사업정보센터, 한국인터넷진흥원 등 사이버보안이 핵심 경쟁력인 주요 국가기관은 물론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예탁결제원, 한국교직원공제회, BNK부산은행, 서울반도체 등 다양한 고객에게 보안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시큐레터는 2017년부터 본투글로벌센터 멤버사로 활동 중이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