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배달의민족, 100% 민간직고용 어르신일자리 창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시-배달의민족, 100% 민간직고용 어르신일자리 창출

서울시가 '배달의 민족' 등과 함께 연내 200명 규모 만55세 이상 어르신 맞춤형 신규 일자리를 마련한다.

서울시는 우아한형제들과 서울시어르신취업지원센터와 함께 '지역형 어르신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200명을 시작으로 어르신 일자리를 계속 창출할 계획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우아한형제들이 서울 도심 곳곳에 도심형 물류센터(B마트 물류센터)를 확장하면서 신규 일자리 수요가 늘어난 것에 따른 것이다.

서울시와 서울시어르신취업지원센터와 공동 기획으로 어르신에게 부합하는 일자리 'B마트 시니어 크루'를 만들었다.

지난해 상품을 주문하면 1시간 이내로 배달해 주는 'B마트' 서비스를 론칭한 우아한형제들은, 올해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주문과 배달 수요가 증대하면서 서울시내 곳곳에 도심형 물류센터를 확장해왔다.

시는 만 55세 이상 어르신 15명을 선발해 지난 9월초부터 5개 지점에서 시범 근무를 추진했다. '물품 입출고, 매장(신선도, 진열) 관리, 피킹, 패킹' 등 다양한 직무 적합성을 검증했다.

'B마트 시니어 크루' 일자리는 공공의 재정지원 일자리가 아닌 100% 민간 일자리로 마련한다. 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올해 200명 규모 채용을 진행한 뒤 규모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취업시장이 얼어붙은 와중에서 민관 협력으로 어르신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면서 “서울시는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며 어르신 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