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광주·전남 메이커스페이스 협의회' 출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박일서)는 메이커 문화확산과 창업 인프라 조성을 위해 '광주·전남 메이커스페이스 협의회'를 구성했다고 18일 밝혔다.

협의회는 광주·전남 메이커스페이스 운영 담당자와 전문가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메이커 스페이스 장비·공간·프로그램 등 상호 공유 △창업자 시제품제작 일사천리 프로그램 △학생·일반인 등 소모임 체험 위주의 쫄메프로그램 △전문기관·전문가 협업 윈-윈 프로그램 운영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는 메이커 문화확산과 창업 인프라 조성을 위해 광주·전남 메이커스페이스 협의회를 구성했다.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는 메이커 문화확산과 창업 인프라 조성을 위해 광주·전남 메이커스페이스 협의회를 구성했다.>

또 광주·전남 비즈쿨·특성화고 메이커톤 대회를 개최해 지역 창업허브 및 메이커 구심점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센터는 지난 7월부터 광주전남중소벤처기업청 시제품제작터 주관기관으로 선정돼 메이커 활동 촉진과 메이커 문화 확산 및 정착에 기여하고 있다.

박일서 센터장은 “메이커스페이스 사업 기관간 상호협력과 소통에 만전을 다하겠다”며 “협의회를 중심으로 메이커 문화 확산과 메이커 산업 육성 허브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